엔진차 신차 판매 규제될까...G7 정상들, 규제방안 논의

차연준 기자 승인 2021.06.11 09:01 의견 0
[사진=G7 정상회의 공식 로고]

[전기차닷컴=차연준 기자] G7 정상회의에 참가하는 각국 정상들이 가솔린 및 디젤연료를 사용하는 엔진차 규제안을 논의한다.

11일부터 영국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에서 미국과 유럽, 일본 등 각국 정상들은 탄소배출 억제를 위해 엔진차 신차 판매를 규제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해당 합의서 초안에는 오는 2030년 또는 그보다 빠른 시기에 각국이 판매하는 신차의 과반을 친환경차로 구성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미국이나 독일, 일본 등 G7 참가국 일부는 합의서 초안대로 전기차나 하이브리드차 등 친환경차를 신차판매량의 일정 비율까지 끌어올리는 방안을 이미 세운 상태다. 때문에 G7 참가국들이 합의에 무난하게 도달하리란 예측이 우세하다.

일각에선 각국 전기차 시프트 방법이나 구체적인 시기 등이 세부적으로 다르고 이해관계가 얽힌 만큼 합의에 이르지 못하리라는 전망도 나온다. 실제로 엄연히 엔진을 사용하는 하이브리드차를 친환경차로 인정하지 않는 국가도 있다.

한편 미국은 이번 G7에서 대중무역 규제를 강화하고 희토류 등 전기차 핵심 부품의 중국 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방안을 우방국들과 협의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전기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