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는 왜 사이버트럭을 애정할까

박민혁 기자 승인 2021.07.17 13:43 의견 0
X
테슬라의 전기 픽업트럭 ‘사이버 트럭’ [자료=electreck 홈페이지]

[전기차닷컴=박민혁 기자] 남들이 뭐라해도 머스크의 사이버트럭에 대한 애정은 변함이 없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독특한 외형으로 주목받았던 사이버트럭에 대한 입장을 내놨다. 사이버트럭의 흥행 실패 가능성을 인정하면서도 개인적으로 디자인을 선호하기 때문에 신경쓰지 않는다는 것이다.

지난 15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일론 머스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우리는 사이버 트럭의 디자인을 쇼카와 거의 같은 모습으로 유지하기로 했다”고 글을 올렸다. 2019년 말 첫 공개 당시 ‘금속 사다리꼴’이라는 혹평을 받기도 했지만 기존 디자인을 바꾸지 않겠다는 뜻이다.

출시를 앞두고 있는 사이버트럭은 독특한 사다리꼴 모양의 외관과 문 손잡이를 히든 타입으로 배치한 것으로 유명하다.

머스크 CEO는 "솔직히 말해 사이버트럭은 다른 어떤 트럭과 너무 달라서 늘 실패할 가능성이 있다"며 "남들이 싫어해도 난 너무 좋다. (실패해도) 상관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른 트럭들은 복사한 것처럼 다 똑같아 보이지만 사이버트럭은 미래에서 온 외계인이 만든 것 같다"고 전했다.

이러한 발언은 전날 한 매체가 사이버트럭이 테슬라의 첫 실패작이 될 것으로 보도한 이후 나왔다.

머스크는 또한 테슬라가 미 연방 자동차 안전기준의 충족 여부를 명시하지 않은 채 사이버트럭에 도어 핸들을 달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약간의 개선을 위해 살짝 바뀐 것 외에는 (처음에 선보인) 쇼카의 디자인과 거의 같다"며 "도어 핸들(차량 문 손잡이)이 없다. 차가 당신을 인식해 문을 열어준다"고 강조했다.

이어 "4륜 조향 장치가 민첩한 핸들링을 제공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테슬라의 사이버트럭은 2019년 첫 공개 행사에서 특이한 외관으로 시장의 이목을 끌었다. 당시 머스크는 “차체는 망치로 두드려도 찌그러지지 않고 창문은 권총이 뚫지 못할 만큼 튼튼하다"고 자신했다.

심지어 머스크는 테슬라 수석 디자이너인 프란츠 본 홀츠 하우젠에게 차량의 창문을 부수도록 했다. 하우젠이 금속 망치로 차량을 내려쳤을 땐 멀쩡했지만 이후 그가 던진 금속공에 창문은 깨졌다.

당시 머스크는 사이버트럭을 공개한지 일주일 만에 25만 건의 사전 주문을 받았다고 자랑했다. 이후 9월 테슬라의 연례 주주총회와 배터리 데이 행사에서 "주문 건수가 50만 건이 훨씬 넘었다"며 테슬라가 사이버트럭 주문을 너무 많이 받아 집계를 중단한 상태라고 전했다.

테슬라는 지난 1분기 실적 발표 당시 사이버트럭에 대해 "아직 개발중"이라고 했다. 오는 26일 자사의 차량 진행 상황 업데이트와 2분기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전기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