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프 베이조스, 나사에 소송 제기 "머스크 유일 사업자 허가는 불공정"

이성주 기자 승인 2021.08.17 09:11 의견 0
블루오리진. [자료=CNN]

[전기차닷컴=이성주 기자]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가 이끄는 미국의 우주 탐사기업 블루오리진이 미 항공우주국(NASA)을 제소했다.

16일(현지시간) CNBC 방송 등에 따르면 블루오리진은 나사를 상대로 연방법원에 고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블루오리진 변호인은 성명에서 "나사가 '불법적이고 부적절한 평가'를 거쳐 달 착륙선 사업자를 선정했다"고 주장했다.

나사가 달 착륙선 개발과 관련해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스페이스X를 유일한 사업자로 허가한 부분에 대한 저격이다.

블루오리진은 미 회계감사원(GA0)에 계약의 적절성을 따져달라는 내용의 항의 서한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블루오리진 측은 “공정성 회복과 공정한 경쟁 조성, 미국의 안전한 달 복귀를 위해 달 착륙선 계약에서 확인된 문제들이 제대로 다뤄져야 한다고 굳게 믿는다”고 했다.

저작권자 ⓒ 전기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