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코·니콜라, 독일 합작 공장서 전기 트럭 '트레' 생산

차연준 기자 승인 2021.09.16 14:23 의견 0
이베코와 니콜라의 독일 합작 생산라인에서 제조되는 '트레' [사진=니콜라 공식 홈페이지]

[전기차닷컴=차연준 기자] 상용 완성차 업체 이베코와 전기차 업체 니콜라가 연내 독일 공장에서 합작 전기 상용트럭을 생산한다.

이탈리아 상용차 업체 이베코와 미국 전기차 업체 니콜라는 15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올해 안에 독일 남부 바덴뷔르템베르크주 울름에 설립한 합작 공장에서 배터리 탑재 전기 트럭 ‘트레(Tre)’를 생산한다고 밝혔다.

이베코와 니콜라는 이날 독일 함부르크항 관리 당국에 배터리 탑재 전기 트럭 25대를 납품하는 양해각서도 체결했다. 올름 합작 공장 개업식에 맞춰 서명도 이뤄졌다.

이 합작 공장은 이베코의 독일 남부 울름 공장 내부에 신설됐다. 이곳에서 최신형 ‘트레’ 전기 트럭 25대를 올해 안에 제작하고 내년 초 미국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출하할 예정이다. 양사는 2023년 말까지 연료전지를 탑재한 상용 트럭도 공동 제작할 계획이다.

‘트레’는 니콜라와 이베코, CNH인더스트리얼 엔진 제조부문 FPT 인더스트리얼 등 3개사 공동으로 개발됐다. 1세대 차량은 지난 2019년 12월 처음 선을 보였다. 주요 라이벌은 벤츠와 볼보다.

이베코와 니콜라는 유럽에서 활성화된 육상 트럭 운송 시장을 겨냥, 지난해 2월 4000만 유로(약 550억원)를 들여 울름 공장에 전기 및 수소 트럭 전용 생산라인을 신설했다.

저작권자 ⓒ 전기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